정체를 숨긴 고독한 전사들이 온다! 자유한국당 'SNS 전사' 전투수칙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4.05 18:29 수정 2018.04.06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4일) 자유한국당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의원 보좌진 온라인 홍보교육을 실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현재 자유한국당을 위한 언론은 없다"며 의원 보좌진들이 '온라인 전사'로 싸워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박성중 홍보위원장은 보좌진들에게 지역구 커뮤니티에 가입해 단톡방을 개설하는 등 활발한 소통을 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처음에는 의원 관계자임을 밝히지 말라는 요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직접 확인하시죠.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