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총장 결심만 남았다…검찰, MB 구속영장 청구하나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03.15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무일 총장 결심만 남았다…검찰, MB 구속영장 청구하나
21시간에 걸쳐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마무리한 검찰이 신병처리의 방향과 시기를 두고 숙고에 들어갔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새벽까지 이어진 이 전 대통령의 밤샘조사 내용을 분석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두고 내부 논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먼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신병처리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내면, 윤석열 중앙지검장이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이를 보고한 뒤 상의를 거쳐 총장이 영장 청구 여부를 최종 결심하게 됩니다.

검찰이 이미 거침없는 수사로 상당한 자료를 확보했고,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이에 대한 입장을 듣는 절차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결심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전직 대통령이 관련된 사안인 만큼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야 하고 심사숙고의 시간도 필요한 만큼 당장 결론이 나오지는 않으리란 것이 검찰 안팎의 대체적인 관측입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중에는 문 총장이 마음을 굳히고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서 자신이 받는 각종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습니다.

이런 태도는 향후 재판에 대비해 적극적으로 증거인멸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를 뒷받침하는 요소로, 구속영장 청구에 힘을 싣는 방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친형 이상득 전 의원과 아들 이시형씨를 비롯한 다수의 친인척과 측근이 여전히 불구속 상태라 적극적으로 말 맞추기 등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될 수 있습니다.

추정되는 뇌물 액수만 100억원대에 이르고 횡령 등 비자금 규모도 300억원대에 이를 정도로 혐의 내용도 무겁습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이 큰 반발 없이 조사에 응해 도주 우려가 적다는 점 등이 법원 영장심사에서 변수가 될 반대되는 논리까지 차분히 검토한 뒤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