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국회발 개헌 열차 野 발목잡기에 지체"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3.15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난항을 겪고 있는 개헌 협상과 관련해 "국회발 개헌 열차가 야당의 무책임한 발목잡기 탓에 지체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개헌시한인 지방선거가 3개월도 안 남았는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마치 개헌저지연대라도 만든 것처럼 찰떡 궁합으로 개헌 발목잡기를 하고 있어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국가 백년대계인 개헌을 GM 국정조사 등 이견 있는 사안과 결부시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대통령의 개헌안이 관제개헌이라며 국회가 주도해야 한다면서 국회 협상 과정에서 조건을 붙이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꼬집었습니다.

또 "이는 누가 봐도 개헌 논의 좌초를 노린 지연 전술이자 정부의 협상력을 떨어뜨리는 명백한 국익침해 행위"라며 "개헌은 개헌대로 논의를 진행하고 GM은 분리해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