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일가족 투신사건 아버지 발견해 병원 이송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3.15 10: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영등포구 한 아파트에서 벌어진 일가족 3명의 투신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연락이 두절됐던 아버지를 찾았습니다.

15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6분께 자택으로 귀가하던 아버지 A씨를 순찰 중이던 경찰이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 당시 A씨는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심신이 크게 피폐해진 상태였다"며 "일단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건강상태가 호전되면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진술을 들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 45분쯤 영등포구 한 아파트 옥상에서 A씨의 아들인 20대 초반 대학생이 뛰어내려 숨졌고, 나흘 뒤인 지난 13일 오후 2시 10분께 같은 아파트에서 A씨의 아내와 딸도 투신했습니다.

두 사건 모두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타살 혐의점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아버지 A씨의 휴대전화가 꺼진 채 연락이 닿지 않자 그의 행방을 수소문해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