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입원 소식에…이준석 "스스로 정의롭다는 60만이 한 일" 비판

SBS뉴스

작성 2018.03.15 10:06 수정 2018.03.15 1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보름 입원 소식에…이준석 "스스로 정의롭다는 60만이 한 일" 비판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선수와 모친이 심리치료를 위해 함께 입원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김보름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 측은 김보름이 올림픽이 끝난 뒤에도 심리적 불안을 호소해 심리안정을 위해 입원 치료를 받으라는 의사 소견에 따라서 김보름과 그의 모친이 각각 병원에 입원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김보름은 2018 평창올림픽 팀추월에 출전했다가 이른바 ‘왕따 레이스’ 논란에 휘말렸다. 이후 한 인터뷰 태도에 대한 비판까지 쏟아지면서 ‘김보름 선수의 대표선수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에 60여만명이 참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 이준석 바른미래당 서울노원병 당협위원장은 자신의 SNS에서 “정의롭다고 스스로 믿는 60만 대군이 은메달리스트를 정신과 치료를 받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글에서도 이준석은 “60만명이 집단적으로 몰려가서 선수가 감당할 수 없는 심리적 고통을 줘서 그 어머니까지 정신과 치료를 받는다는 안타까운 이야기에 대해 '고통받아야 될 짓을 했다'는 식으로 '잘했다'는 식으로 아직까지 말하는 사람들을 보면 ‘사람이 먼저다’라는 구호는 사회에서 실현되기 어렵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사람이 정신과 치료를 받을 정도로 괴로워 하는데 거기에 어떻게 하면 더 고통스럽게 해줄지 고민하는 게 정의의 사도를 가장한 사람들의 본색”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