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관세까지 내놨지만…'트럼프 텃발' 러스트벨트서 민주 승리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3.15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의 가늠자로 여겨졌던 펜실베이니아 주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승리를 거뒀습니다.

'철강 도시' 피츠버그 지역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을 뒷받침했던 이른바 '러스트벨트'입니다.

현지시간 14일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 연방하원 제18선거구의 개표가 사실상 마감된 가운데 민주당 코너 램 후보는 49.8%의 득표율을 기록해 공화당 릭 서콘 후보에 0.2%포인트 앞섰습니다.

득표 차는 불과 627표였습니다.

막판 변수로 꼽혔던 3천900장의 부재자 투표함 개표가 진행 중이지만, 남은 투표용지는 500장이어서 승패는 결정됐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보도했습니다.

민주당 램 후보는 "생각했던 것보다 조금 더 걸렸지만 우리는 해냈다. 여러분이 해냈다"고 일찌감치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이번 선거는 11월 중간선거까지 '9개월짜리 의석'에 불과하지만, 그 정치적 의미는 간단치 않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1월 대선에서 20%포인트 차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곳이고, 피츠버그를 끼고 있는 대표적인 러스트벨트로, 트럼프 지지층을 상징하는 지역이기 때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선거에 각별히 공을 들인 것도 이 때문입니다.

백악관 집무실에서 철강 노동자들을 '병풍'처럼 둘러 세워놓고 수입산 철강 관세 명령에 서명했고, 곧바로 펜실베이니아를 찾아 지원유세에 나섰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 결과는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상당한 정치적 타격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공화당으로선 지난해 12월 전통적인 '보수 텃밭'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지 석 달 만에 싸늘한 표심을 재확인하게 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