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바꾼 MB 사위…"장모 김윤옥에게 거액 전달" 진술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03.15 0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4일) 조사 상황에 대해서 다시 짚어보겠습니다. 검찰이 조사 때 이명박 전 대통령을 압박할 히든카드를 준비했었다고 보도를 해드렸는데, 그 카드 중에 하나를 저희가 취재를 했습니다. 사위 이상주 변호사가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에게 받은 돈 14억 5천만 원 중에 적잖은 돈을 장모 김윤옥 여사에게 가져다줬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는 겁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한 것으로 검찰이 의심하는 돈은 모두 22억 5천만 원입니다.

검찰은 앞서 이 전 회장이 이상득 전 의원에게 8억 원, 이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변호사에게 14억 5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기록한 메모를 확보했습니다.

이상주 변호사는 당초 검찰 조사에서 8억 원을 이 전 회장에게 받아 이상득 전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만 인정하고 자신의 이름으로 돼 있는 14억 5천만 원은 모르는 돈이라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11일 검찰에 다시 소환된 이 변호사는 나머지 14억 5천만 원의 상당액을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에게 전달했다고 말을 바꾼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위가 자백을 한 만큼 검찰은 이 전 대통령도 이 사실을 알고 있거나 실제 돈을 전해 받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14억 5천만 원 가운데 3억 원이 전달된 시기는 이 전 대통령 재임기간인 데다가 이팔성 전 회장이 돈을 건넨 직후 회장 연임에 성공해 뇌물죄의 대가성 입증이 가능하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해당 혐의에 대해서도 이 전 대통령을 추궁했지만 이 전 대통령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