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야간조사 오후 7시 50분 재개…특활비·삼성뇌물 혐의 초점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3.14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MB 야간조사 오후 7시 50분 재개…특활비·삼성뇌물 혐의 초점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야간조사가 본격 시작됐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저녁 7시 10분쯤 저녁 식사 등을 위해 일시 중단했던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신문을 7시 50분쯤 다시 시작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의혹,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삼성전자로부터 대납받은 의혹, 2007년 대선 전후로 민간영역에서 수십억 원의 불법 자금을 받은 의혹 등을 캐묻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 수사는 송경호 중앙지검 특수2부장 주도로 이뤄졌으며 오후 5시 20분쯤 시작된 점을 고려하면 '밤샘 조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5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신봉수 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 주도로 진행된 '다스' 관련 조사에서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대통령 기록물을 외부로 무단 반출한 의혹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스 관련 조사가 6~7시간 걸린 점을 고려할 때 양대 의혹의 다른 한 축인 뇌물 조사도 비슷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습니다.

검찰은 '심야 조사'의 기준인 밤 10시를 전후해 이 전 대통령에게 밤샘 조사에 대한 동의를 받을 예정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