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혐의 전반적으로 부인…야간 조사 불가피"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3.14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MB, 혐의 전반적으로 부인…야간 조사 불가피"
다스 등과 관련한 여러 의혹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며 부인하던 태도를 검찰 조사에서도 유지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 전 대통령에게 압수수색 등으로 확보한 자료나 사건 관련자의 진술 등 혐의사실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이 전 대통령에게 제시하면서 사실관계를 물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신문 항목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쟁점을 둘러싸고 검찰과 이 전 대통령이 집요하게 사실관계를 다투기보다는 수사팀이 질문을 이어가면서 항목별로 이 전 대통령의 입장을 확인해 나가는 모습에 가까워 보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 취재진을 만나 "이 전 대통령 조사가 계획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 선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예상과 달리 아주 늘어지고 있지는 않다는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근을 불러 대질신문을 벌이거나 사실관계를 계속 추궁하는 식의 조사 방식은 검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