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집사' 김백준 "여생 속죄하며 살 것…진실 밝혀져야"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8.03.14 20:53 수정 2018.03.14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던 시간 법원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 전 기획관의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재판 도중 발언을 신청해,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수사를 철저히 해서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 양복 차림의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은 법무부 호송 차량을 타고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4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불법적으로 받는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재판이 시작되자 김 전 기획관 측은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다고 말하면서 예정에 없던 발언을 스스로 신청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자신의 혐의에 대해 변명하지 않을 것이라며, 여생을 속죄하며 살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더니 검찰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철저한 수사로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신도 사건의 전모가 국민에게 알려지도록 수사와 재판에 최대한 정직하게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는 김성우 다스 전 사장의 다스의 실소유주 관련 자백과 김희중 전 부속실장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진술로 결정적인 순간을 맞고는 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일에 철저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한 법정 발언은 검찰 수사에 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며 검찰 수사의 '키맨' 역할을 했던 김 전 기획관은 향후 재판에서도 이 전 대통령과 다른 길을 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최대웅, 영상편집 : 오영택)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