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조사 속도, 계획대로 진행 중…혐의는 부인"

SBS뉴스

작성 2018.03.14 1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MB 조사 속도, 계획대로 진행 중…혐의는 부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가 오후 들어서도 별다른 차질 없이 검찰이 예상한 속도에 맞춰 진행되고 있다.

다스 등과 관련한 여러 의혹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는 기존의 부인 태도를 견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14일 "이 전 대통령 조사가 계획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 선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예상과 달리 (조사 속도가) 아주 늘어지고 있지는 않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날 9시 50분께부터 이 전 대통령을 조사한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은 오후 5시께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뒤이어 오후 5시 20분께 송경호 특수2부장이 조사를 시작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오후 5시 담당 부장검사 교체 때 잠시 휴식을 취하는 등 조사 도중 두 차례 10∼15분씩 휴식시간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휴식시간 20∼30분과 점심시간 50분가량을 빼면 실질적인 조사 시간은 대략 6시간 안팎으로 보인다.

또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 때 조사담당 부장검사 교체시간이 오후 8시 40분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3시간 넘게 검사 교체시간을 앞당긴 것이다.

다만 이 전 대통령 재소환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하루에 조사를 마치기 위해 야간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점에 대해 양해를 구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오후 5시까지 이뤄진 조사에서 다스 관련 비자금 조성 및 횡령 의혹이나 다스 소송에 공무원을 동원했다는 의혹, 대통령기록물을 불법으로 반출했다는 의혹 등에 관해 이 전 대통령은 "알지 못하는 일"이라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관련 의혹에 관해 이 전 대통령은 본인이 모르는 일이거나, 설령 그런 일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실무선에서 이뤄진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며 "전체적으로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