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사망원인 1위는 심장마비·뇌졸중, 2위는 암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3.14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에서 사망원인 1위는 심장질환 및 뇌졸중이며, 암으로 인한 사망이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4일 유럽연합(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유럽에서는 모두 521만7천376명이 사망했으며 연령별로는 70~85세 사이가 38%로 가장 많았고, 70세 이하도 24%를 차지했습니다.

사망 원인별로는 사망자의 37%(190만명)가 심장마비나 뇌출혈과 같은 순환계 질환이었고, 26%(130만명)는 암으로 인해 숨진 것이었습니다.

사망자 3명 가운데 1 명 이상이 순환계 질환으로, 사망자 4명 가운데 1명 이상이 암으로 각각 사망한 셈입니다.

그 뒤를 이어서 호흡기 질환(8%), 사고사, 소화기질환, 치매와 같은 정신·행동질환(각 4% 안팎) 등의 순으로 사망원인이 높았습니다.

EU 28개 회원국 가운데 덴마크, 프랑스, 네덜란드, 영국에서는 암이 가장 많은 사망원인이었고, 다른 회원국의 경우 순환계 질환 사망자가 가장 많았습니다.

EU에서 사망률이 가장 높은 나라는 불가리아로 10만 명당 1천660명이었고, 사망률이 가장 낮은 나라는 프랑스로 10만 명당 859명을 나타냈습니다.

EU 전체의 사망률은 10만 명당 1천36명이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