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설명 없이 후쿠시마 오염 흙 제거 작업 투입된 '베트남 실습생'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3.14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전 설명 없이 후쿠시마 오염 흙 제거 작업 투입된 베트남 실습생
▲ 후쿠시마의 제염작업

일본에서 기능실습제도로 일하게 된 한 베트남 남성이 사전 설명을 듣지 못한 채 후쿠시마에서 원전사고와 관련된 제염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4일 NHK에 따르면 해당 베트남 남성(24)과 지원단체는 이날 도쿄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 남성은 개발도상국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기능실습제도로 2015년 일본을 방문, 실습생으로 이와테 현의 건설회사에서 일했습니다.

그는 회사의 지시로 반년 간 후쿠시마 현 고리야마 시에서 원전사고로 오염된 흙을 제거하는 제염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남성은 제염작업에 대해 회사로부터 사전 설명이 없었으며 정부가 정한 관련 특별교육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지원단체는 이 남성 외에도 제염작업에 관련된 실습생이 있다며 "기능실습제도가 그 취지에 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법무성 입국관리국은 "개별 사안에 답할 수 없지만, 일반론으로 보면 사전 제출된 기능실습계획의 작업 내용과 현저히 다른 경우에는 불법행위에 해당하는 만큼 처분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방송에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