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美 국무장관 교체에 "북·미 대화에 영향 없기를 희망"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3.14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외교부, 美 국무장관 교체에 "북·미 대화에 영향 없기를 희망"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경질되고 후임으로 강경파인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내정된 데 대해 중국은 최근 완화된 한반도 정세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 국무장관 교체가 북미대화 등 한반도 정세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루 대변인은 "이번 인선으로 인해 적어도 미중관계의 발전이 영향을 받지 않길 바란다"면서 "또 미중간 중요 영역에서 협력이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당연히 북한과 미국의 대화 의사를 포함해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 추세가 이어지기를 희망한다"면서 "유관 각국이 대화를 통해 좋은 성과를 내고, 평화롭고 안정적이면서 비핵화된 한반도를 만들기를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 "틸러슨 장관은 재임 기간 중국과 소통을 유지해 왔다. 중국은 틸러슨 장관이 중미관계 발전을 위해 한 노력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루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신임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폼페이오 국장과도 양국 정상이 달성한 중요한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상호 존중과 상호 이익, 적절한 이견 관리 등을 통해 중미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며 "이는 양국 국민의 이익과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기대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중국 관영언론 매체들은 폼페이오 국장이 중국을 미국의 경쟁자로 언급한 점 등을 거론하면서 미중간 외교적 마찰 가능성을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중국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