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건설 이사직 물러나…"자동차에 주력"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03.14 1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몽구, 현대건설 이사직 물러나…"자동차에 주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건설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납니다.

일각에선 승계 작업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지만, 현대차그룹은 자동차업종 경영에 주력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대건설은 어제 주주총회소집 공고 공시를 통해 박동우 현대건설 사장, 이원우 현대건설 부사장, 윤여성 현대건설 전무의 이사 선임 안건을 29일 주총에서 다루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기존 비상무이사 정몽구 회장의 재선임 안건은 상정되지 않습니다.

이에 따라 정 회장은 현대건설 이사직에서 오는 21일 자로 퇴임할 예정입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 회장이 자동차 부문 경영에 주력하기 위해 비 자동차 부문 등기이사직은 임기가 돌아오는 대로 내놓고 있는 것이라며 경영권 승계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정 회장을 대신해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선임되면 승계설이 나올 수도 있지만, 그런 상황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회장은 앞서 2014년 현대제철 이사직에서도 물러났습니다.

현대건설에서도 손을 떼면, 정 회장이 등기임원으로 경영에 참여하는 계열사는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파워텍 3곳으로 줄어듭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