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개헌 절충점 못 찾아 재논의키로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8.03.14 14: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야 3당 원내대표는 개헌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한 국정조사 실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다시 만났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당면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합의된 것도 안 된 것도 없다"고 말했고, 김성태 원내대표는 "여당이 어깃장만 놓고 있어서 협상이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쳇바퀴를 돌 듯이 어제 한 얘기를 또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