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신의현,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서 아쉬운 6위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3.14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패럴림픽 신의현,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서 아쉬운 6위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간판 신의현이 평창 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최단거리 경기에서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신의현은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1㎞ 스프린트 좌식 결승에서 6위에 올랐습니다.

신의현은 36명이 뛴 예선전에서 3분 11초 33으로 8위를 차지해 12명까지 주어지는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그는 6명이 경쟁한 준결승 1조에서 3분 45초 80으로 미국 앤드루 소울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총 6명이 출전한 결승 무대에서도 온 힘을 다해 질주했습니다.

신의현은 장애등급(LW12)에 따른 출발 순서에 따라 캐나다 콜린 캐머런(LW11.5)보다 7초 늦게 출발했습니다.

경기 초반에는 다른 4명의 선수와 치열한 자리싸움을 했습니다.

신의현은 첫 직선 주로에서 2위로 치고 올라간 뒤 이어진 오르막 코스까지 2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하지만 내리막 코스에서 미국의 다니엘 크노센에게 2위 자리를 내줬습니다.

이후 두 번째 오르막 코스에서 불가리아 드미트리 로반에게 역전을 허용했고, 이후 최하위로 처졌습니다.

신의현은 마지막 내리막 코스에서 속력을 끌어올렸지만 역전에 실패하고 6위로 골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