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문서 조작 지시한 적 없다"…사학스캔들 연루 부정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3.14 12:00 수정 2018.03.14 13: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베 "문서 조작 지시한 적 없다"…사학스캔들 연루 부정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최근 정국을 강타하고 있는 재무성의 '사학스캔들' 문서 조작과 관련해 "내가 (조작을) 지시한 적은 전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조작 전의 문서를 봐도 토지 (특혜) 매각에 나 자신이나 부인이 관여하지 않은 것은 명백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금까지 말해왔던 것처럼, 나나 부인이 국유지 매각이나 학교 인가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명확히 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조작되기 전 문서에 아키에 여사가 "좋은 토지가 있으니 진행해 달라"고 재무성측에 말했다는 내용이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부인에게 확인해보니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