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럽국가들에 일대일로 협력 MOU 들이밀며 압박

SBS뉴스

작성 2018.03.14 1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이 유럽국가를 상대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협력 양해각서(MOU)의 서명을 압박해 자국 주도의 국제질서 구축을 모색 중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대만 중앙통신과 독일 dpa통신은 중국이 일대일로 참여를 원하는 국가에 먼저 일대일로 협력 MOU에 의무적으로 서명토록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동유럽, 인도양 국가를 중심으로 모두 80여개국이 서명했다고 14일 보도했다.

중국은 지난해 5월 29개국 정상과 130개국 고위급 인사가 참여한 일대일로 국제협력 포럼에서 74개국의 일대일로 협력 MOU 서명을 확보한 다음 차례로 서명국을 늘려왔다.

중국은 현재 이탈리아와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등 서방국가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중국이 일대일로 구상을 빌어 미국에 대항하는 새로운 국제질서 구축을 꾀하면서 MOU를 그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럽의 한 외교소식통은 "표면적으로 일대일로 MOU 문건은 대수롭지 않은 것이지만 실제로는 중요한 상징적 의미를 갖고 있다"며 "중국은 MOU 문건의 어느 한 단어도 바꾸기를 원치 않고 이와 관련한 협상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MOU 문건에는 중국 정부가 전형적으로 사용해온 수사들이 대거 들어있다.

이중에서도 '핵심이익 존중'이라는 표현은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대만에 대한 중국의 주권을 의미하는 말이다.

이에 따라 '실무 협력'이라는 용어는 중국이 꺼리는 인권 문제를 건드리지 않겠다는 뜻으로, '상호 지지'는 국제회의에서 불거지는 중국 인권 등 현안에 중국의 입장을 지원해주겠다는 의미로 해석이 가능해진다.

이 외교소식통은 "MOU 서명은 곧 중국 주도의 국제질서를 따르겠다는 것과 마찬가지의 의미"라고 말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일대일로를 두고 각국의 평등한 참여를 보장하며 어느 국가가 홀로 주도하거나 불투명하게 운용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밝힌 것과 대비된다.

이로 인해 중국의 의도를 파악한 유럽의 주요국가들은 MOU 서명을 거부 중이다.

지난 1월 중국을 방문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중국의 거듭된 요청에도 한사코 MOU 서명을 거부했다.

이어 중국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MOU 서명을 거부하며 일대일로 구상에 대해 공개적으로 회의감을 표시해 중국을 화나게 했다.

당시 에어버스의 대형여객기 구매가 무산된 것도 이와 관련돼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지그마어 가브리엘 독일 외교장관은 지난 2월 뮌헨 안보회의에서 "현재 중국은 유일하게 전세계를 상대로 지정학적 전략을 구사하는 국가로 일대일로를 빌어 서방의 자유, 민주, 인권 가치와 구별되는 제도를 구축하려 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앙헬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지난달 21일 마케도니아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중국이 발칸 지역에 대한 투자를 정치적 영향력 확대와 연결시키지 않아야 한다"며 중국 일대일로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