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만에 주저앉은 취업 증가폭…10만 명 턱걸이

박진호 기자 jhpark@sbs.co.kr

작성 2018.03.14 1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극심한 실업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날 취업자 수 증가 폭이 8년여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떨어졌고, 청년실업률도 9.8%를 기록됐습니다.

박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08만 3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10만 4천 명 증가했습니다.

2010년 1월에 1만 명 감소한 후 가장 낮은 수준의 증가 폭입니다.

지난 1월 넉 달 만에 30만 명대로 올라섰지만, 한 달 만에 다시 주저앉았습니다. 도매 및 소매업, 교육서비스업의 고용 부진이 심각했습니다.

도·소매업의 경우 자동차 판매 등 모든 세부 분야에서 취업자 수가 9만 4천 명 줄었는데, 2016년 5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입니다.

자동차 판매 분야 취업자 수 감소는 지난달 GM 공장 폐쇄 결정 이후 나타난 판매 실적 부진이 영향을 줬습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취업자가 2만2천 명 감소해 9개월째 위축됐습니다.

소상공 업계에선 큰 폭 인상된 최저임금의 영향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 통계청은 중국인 관광객 증가세 둔화 등 다양한 요인이 혼재돼있어 정확하게 파악하기 쉽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 6천 명 감소한 126만 5천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실업률은 4.6%, 청년실업률은 9.8%로 모두 전달 보다 올랐습니다.

기획재정부는 2월 기온이 예년보다 떨어지면서 경제 활동이 전체적으로 위축되면서 고용지표가 부진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정부는 내일(15일) 파격적 내용을 담은 청년 일자리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데 고용 증가를 위한 추경 편성까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