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북한 선수단, 평창 일정 마치고 15일 귀환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3.14 0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패럴림픽 북한 선수단, 평창 일정 마치고 15일 귀환
▲ 북한 크로스컨트리 선수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북한 선수단이 경기 일정을 모두 마치고 내일(15일) 예정대로 귀환합니다.

정현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단장을 맡은 20명의 선수단과 김문철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 4명 등 24명은 지난 7일 경의선 육로로 방남해 이번 평창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북한 선수단은 장애인 노르딕스키에 특별출전권으로 출전한 마유철과 김정현의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 경기가 오늘(14일) 끝나면서 일정을 마칩니다.

이에 따라 마유철과 김정현을 포함한 선수단 20명은 내일 예정대로 북한으로 귀환할 예정입니다.

무릎 아래 다리를 절단한 하지장애 선수인 마유철과 김정현은 지난 11일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좌식 종목에 나란히 출전했습니다.

하지만 마유철과 김정현은 전체 참가 선수 29명 중 26위와 27위에 그쳤습니다.

중도 포기한 두 명의 선수를 제외하면 최하위 기록입니다.

개회식 때 북한 선수단 기수로 나섰던 김정현과 시각장애 선수 최보규를 도와 남북 성화 봉송 주자로 참가했던 마유철은 최하위권 성적에도 포기하지 않고 코스를 완주해 박수를 받았습니다.

북한 선수단과 달리 대표단은 개회식까지 참석하고 귀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북한 선수단에 오찬을 제안해 놓은 상태입니다.

이명호 회장은 "북한 국가패럴림픽위원회 관계자는 내일 선수단과 함께 귀환하지 않고 남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측과는 장애인 스포츠 교류를 위해 앞으로 계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