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 가뭄 심각"…한국영화 2월 관객수, 2010년 이후 '최저'

SBS뉴스

작성 2018.03.14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관객 가뭄 심각"…한국영화 2월 관객수, 2010년 이후 최저
한국 영화의 관객 침체가 심각하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2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1.5% 감소한 699만 명을 기록한 데 그쳤다. 이는 2010년 이후 2월 한국영화 관객 수로는 최저치이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 설 연휴 기간 200만 돌파에 성공했을 뿐 '염력', '골든슬럼버', '흥부' 등이 잇따라 흥행에 실패하며 총체적 부진에 빠졌다. 시기적으로 비수기지만, 전년 동월과 비교해도 관객 감소 폭이 상당한 것이 문제다. 

외국영화는 '블랙 팬서'의 흥행을 기반으로 전년 동월 대비 36.3% 증가한 856만 명을 기록하며 한국영화에 우위를 점했다. 2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대비 2.4% 증가한 1,555만 명을 나타냈고, 전체 매출액은 4.4% 증가한 1,264억 원을 기록했다.
이미지2018년 2월 전체 관객 수는 1,555만 명, 전체 매출액은 1,26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관객 수는 37만 명(2.4% ↑) 증가했고, 매출액은 53억 원(4.4% ↑) 증가했다. 관객 점유율은 한국영화 44.9%, 외국영화 55.1%를 기록했다.

2월 박스오피스 전체 1위는 479만 명을 동원한 '블랙 팬서'였다. 2위는 241만 명을 모은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의 차지였다.

'블랙 팬서', '코코' 2편을 배급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유한책임회사가 관객 수 556만 명, 관객 점유율 35.7%를 기록하며 배급사 순위 1위를 차지했다. '골든슬럼버', '그것만이 내 세상' 등 6편을 배급한 씨제이이앤엠(주)는 관객 수 306만 명, 관객 점유율 19.7%로 2위에 올랐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