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치보복 운운 말고 사죄"…한국당, 공식 반응 자제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3.14 0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 반응도 알아보겠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한 수사와 이 전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반응을 자제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민경호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14일)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과 관련해 정치권 반응엔 온도 차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은 비리 종합선물세트로 불릴 정도라며 "정치 보복 운운하지 말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철저히 수사해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도 이 전 대통령 소환이 향후 정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의주시하는 분위기입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자유한국당을 탈당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역대 대통령들이 모두 불행해진 건 제왕적 대통령제가 원인이라며 오늘 소환이 제왕적 대통령제를 극복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도 철저하고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고 정의당은 조사 직후 영장을 청구해 철저하고 원칙적 수사를 전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