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러 외무와 회담…"남북·북미정상회담 성공 위해 공조"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8.03.14 0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의용, 러 외무와 회담…"남북·북미정상회담 성공 위해 공조"
러시아를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모스크바에서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하고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한 뒤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러시아 측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정 실장은 어제(13일) 오후 5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라브로프 장관과 회담했습니다.

회담에는 러시아 측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부르미스트로프 한반도 문제 담당 특임대사 등이,한국 측에선 우윤근 주러 한국대사가 배석했습니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러시아는 한반도와 그 주변 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취해지고 있는 노력의 하나로 정 실장이 러시아를 방문한 것을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신이 평양과 워싱턴, 베이징을 거쳐 모스크바에 온 것은 한국 지도부가 한반도 위기의 평화적 해결을 지원하는 모든 국가의 견고한 연대 전선을 형성할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정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정부가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을 위한 강한 의지를 갖고 있고, 북한을 대화로 견인하기 위한 여러 건설적이고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준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