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기지개'…박병호, 개막전 시원한 홈런포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8.03.14 0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프로야구가 기지개를 켰습니다.

'돌아온 홈런왕' 박병호 선수는 시범경기 개막전부터 시원한 홈런포를 터뜨렸습니다.

박병호는 한화전 3회 상대 선발 김민우 투수의 몸쪽 꽉 찬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까마득하게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렸습니다.

881일 만에 국내 무대에서 아치를 그리며 '홈런왕 복귀'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박병호와 함께 미국에서 돌아와 kt에 입단한 황재균은 삼성전에서 6회에 복귀 안타를 기록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