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담낭·췌장 초음파 4월 건보 확대…307만 명 혜택, 의협 반발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3.13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후속조치로 내달 1일부터 상복부 초음파 건강보험 적용 범위를 전면 확대하는 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간·담낭·담도·비장·췌장의 이상 소견을 확인하는 상복부 초음파 검사는 그간 4대 중증질환(암, 심장, 뇌혈관, 희귀난치) 의심자와 확진자 등에 한해 제한적으로 건강보험이 적용돼 왔습니다.

상복부 초음파 급여가 확대되면 B형·C형 간염, 담낭질환 등 상복부 질환자 307만여 명의 의료비 부담이 의료기관 종별로 기존 6만∼16만 원에서 2만∼6만 원 수준으로 경감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상복부 초음파는 상복부 질환이 의심될 경우 검사하는 일반초음파와 간경변증, 간암, 간이식 등 중증환자 상태를 검사하는 정밀초음파로 구분됩니다.

일반초음파는 의사의 판단하에 상복부 질환자 또는 의심 증상이 발생해 검사가 필요한 경우 보험이 적용되고, 정밀초음파는 만성간염, 간경변증 등 중증질환자에 대해 보험이 적용됩니다.

검사 이후 새로운 증상이 있거나, 증상 변화가 없더라도 경과관찰이 필요한 간경변증, 만 40세 이상 만성 B형 및 만성 C형 간염 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추가 검사도 보험이 적용됩니다.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에 속도가 붙으면서 대한의사협회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날 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복지부의 의·정간의 기본 신뢰를 저버린 예비급여 일방 강행 행동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을 내고 정부와의 모든 대화를 중단하고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선포했습니다.

비대위는 "위원장이 삭발까지 하며 복지부의 진정성 있는 대화 자세를 촉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복부 초음파 비급여 철폐 등을 일방적으로 발표해 의료계를 기만했다"며 "이러한 태도는 조금도 대화하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