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 선임에 애를 먹는 이유는…돈 때문?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8.03.13 1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정적 어려움으로 변호인단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앞으로 재판이 진행되면 변호인단은 보강될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고,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을 한 푼도 받지 않았다. 변호인단을 꾸리는 데 매우 큰 돈이 들어가 약간의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포토라인에서 전할 입장과 관련해서는 "메시지라기보다는 국민들께 한 말씀 하고 들어가실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