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총학들 "미투 지지…학내 성폭력 전담기구 필요"

SBS뉴스

작성 2018.03.13 15: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학 총학생회 연대체인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준비위원회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지지한다"면서 "대학 내에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전담기구를 설치하라"고 13일 요구했다.

전대넷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 내에 만연한 교수 권력과 젠더 권력을 해체하기 위해 대학본부가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우리 사회 전반은 물론 지성의 산실인 대학에도 '강간 문화'와 '여성혐오'가 만연하다고 지적하면서 "대학 안에서 교수 권력은 젠더 권력과 점철돼 성폭력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간 문화란 사회적 성별(gender)과 생물학적 성별(sexuality)에 대해 사회적으로 편견이 만연한 탓에 성폭력이 흔하게 발생하고 묵인·용인되기까지 하는 환경을 뜻하는 사회학 개념이다.

여성혐오(misogyny)란 여성을 남성과 다르게 대하거나 성적 대상으로 대하는 언어·행동 및 사회 현상을 뜻한다.

전대넷은 "성폭력 가해 교수는 학생의 학업과 진로까지 인질로 잡아 증언을 가로막기 때문에, 교수 성폭력 피해 호소인은 자신의 피해를 증명해야 하는 사회적 부담과 함께 학업과 미래가 단절될 수 있다는 위험까지 감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대학의 성폭력 사건 처리 절차는 학생이 참여할 수 있는 여지가 매우 한정적이고, 교원 징계는 소극적이고 형식적이어서 피해자들이 또 다른 상처를 입는다"면서 "피해자가 합당한 해결을 바라기 힘든 구조"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피해 학생을 실질적으로 보호하고 인권을 보장해줄 수 있는 학내 전담기구를 구성하고, 사건 처리 과정에 학생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면서 "가해 교수에 대해 온정주의식 처벌이 이뤄지거나 이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요구했다.

강범석 서강대 총학생회장은 "서강대에서는 과거 성추행을 저지른 교수가 지난해 복직했는데, 어떤 사과와 후속 대책이 있었는지 전혀 알 수 없었다"면서 "학생들은 다시 그 교수 수업을 들어야 하는데 교육부와 학교는 어떤 책임을 지고 있느냐"고 물었다.

차안나 이화여대 총학생회장은 "대학에서 교수 권력은 공고한 반면, 피해 폭로자는 학업·진로는 물론 인생 전체까지 걸어야 한다"면서 "현재 드러난 대학 내 성폭력은 빙산의 일각일 것이다. 불합리한 것을 불합리하다고 받아들이는 사회 분위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