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비글캐 라더니…'착한마녀전' 안우연, 리얼 '멍뭉 美' 발산

SBS뉴스

작성 2018.03.13 14: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역대급 비글캐 라더니…착한마녀전 안우연, 리얼 멍뭉 美 발산
SBS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착한마녀전' 안우연의 반전 멍뭉美가 포착되었다.

'착한마녀전'에서 활력소 오태양 역으로 분해 열연중인 안우연은 종 잡을 수 없는 깨방정 면모 뒤 숨은 모성 자극 소년미를 드러내며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안우연은 극 중 선희(이다해 분)에게 첫 눈에 반한 후 본격적으로 불붙은 능글맞고 뻔뻔한 직진대시를 펼치며 태양의 단순 유쾌한 캐릭터를 여실히 드러낸 반면, 아버지 오평판 회장(이덕화 분) 앞 꼼짝 못하는 막내아들의 귀엽고 잔망스런 구석을 그려내며 반전매력을 뽐내는 열연을 펼쳤다.

소속사를 통해 공개된 안우연의 비하인드 컷에는 아버지의 생각치 못한 계략에 심통난 태양의 표정과 감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안우연은 상처입은 얼굴과 억울함 가득한 눈망울로 연민을 절로 불러일으키는 소년 비주얼을 과시, 멍뭉미 넘치는 매력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키며 시선을 끌었다.

지난 주 방송분에서는 태리(윤세아 분)의 갑질사건으로 평판이 추락한 동해항공의 이미지를 쇄신함과 동시에 철부지 아들을 훈육하고자 태양을 자사 스튜어드로 채용할 것을 결정했다. 이에 다이나믹한 오태양 성장기가 예고되며 향후 안우연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착한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밤 8시 55분 4회 연속 방송된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