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마 씬스틸러 서경화, '내 황금빛 인생'은 지금 이 순간

SBS뉴스

작성 2018.03.13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카리스마 씬스틸러 서경화, 내 황금빛 인생은 지금 이 순간
드라마 출연을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았지만, 출연작마다 화제를 모았다.

주인공은 배우 서경화. 서경화는 연극 무대에서 오랫동안 내공을 쌓은 연기파 배우로, 2015년 MBC '화려한 유혹'을 통해 브라운관에 둥지를 틀었다.

이후, MBC '가화만사성'을 거쳐 지난 해 JTBC ‘품위있는 그녀’ 미세스조로 눈도장을 찍었다. 여세를 몰아 그녀는 지난 주말 종영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에서 민들레 부장 역을 맡아 극의 반전을 이끌며 대세 씬스틸러로 등극했다.

서경화는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니 좋다. 지인들이 휴대폰으로 캡처장면이나 반응, 기사 등을 보내준다. 그런 관심이 힘이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품위있는 그녀’와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각각 집사와 비서 역할을 맡았다. 하지만 서경화는 주인공을 곁에서 보좌하는 역할에 그치지 않고 주인공들의 비밀을 알고 있으면서, 극 후반부 주인공들이 반전을 맞이하는 데 중요한 키를 쥔 인물을 그려냈다.

알 듯 모를 듯 베일에 쌓인 캐릭터는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극 중 재벌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짓는 의미심장한 표정과 행동들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경화는 “재벌가 비서이기 때문에 직접 나서기보다는 그들 한 발 뒤에서 지켜보면서 그들을 잘 관찰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며 “화를 내거나 비웃을 수 없으니 옆에서 최대한 무표정으로 지켜보는 게 민부장의 임무고, 그래서 시청자들에겐 그렇게 보였을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잘 웃는 성격”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민들레 부장이 존재감을 드러낸 건 극의 막바지였다. 민 부장은 노명희(나영희 분)에 거침없이 대항하며 쿨하게 퇴장했다. 민 부장은 명희의 카리스마에 전혀 주눅들지 않고 몸싸움까지 마다하지 않았다.

계속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던 노명희는 ‘민들레의 난’을 겪은 이후 주눅 든 모습을 보였다. 노명희가 민부장을 통해 터닝포인트를 맞은 셈.

이미지

이 모습을 지켜 본 시청자들은 통쾌함을 느꼈다. 하지만 정작 서경화의 생각은 조금 달랐다.

“분노의 감정만을 담고 싶지 않았다. 민들레가 오랜세월동안 상처를 안고 온 사람이라 마냥 통쾌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두 사람 사이에 담겨있던 다양한 감정들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오히려 마음이 아팠을 것이다. 대신 시청자분들은 통쾌함을 느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극 중에서와는 달리 나영희는 더할 나위 없이 고마운 존재다. 서경화는 “나영희 선배님과는 '화려한 유혹' 이후 재회했다. 촬영장에서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했다. 덕분에 머리채를 잡고 옷을 찢는 등 합이 잘 맞아야 하는 씬도 NG 없이 끝냈다. 또한,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서로를 격려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갔다”고 전했다.

그렇게 서경화에게 ‘황금빛 내 인생’은 ‘황금빛 작품’으로 남았다. 그녀는 여세를 몰아 사전제작드라마 ‘모히또’에도 출연했고, 올 해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사자’에도 출연하며 올 한 해 시청자들을 꾸준히 만날 예정이다. 특히 그녀는 ‘사자’에서 다시 한 번 집사 역에 도전한다.

서경화는 “'모히또'에서는 홀로 삼남매를 키우는 엄마로 등장한다. 사전제작이라 촬영을 마친 상태고, '사자'에서는 극 중 회장인 박근형 선배님의 집사로 출연한다. 두 캐릭터가 달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그동안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초심을 잃지 않고 연기를 통해 보답하고 싶다”고 전했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