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원화로 카드 긁으면 '수수료 폭탄'…사전차단제 도입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3.13 1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금융감독원은 해외 원화 결제(DCC) 서비스를 사전 차단하는 시스템을 올해 3분기부터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지통화 결제가 유리하다고 홍보해도 오히려 DCC 이용 건수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 원화로 결제하면 DCC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는데 이 때 결제금액의 3∼8%가 수수료로 붙습니다.

지난해 해외에서 신용카드로 긁은 15조623억원 가운데 2조7천577억원(18.3%)이 DCC로 결제됐습니다.

어림잡아 1천억원 넘는 수수료가 소비자들 계좌에서 빠져나간 셈입니다.

앞으로는 카드 회원이 해외에 나가기 전 카드사에 DCC 차단을 신청하면 됩니다.

만약 해외 가맹점에서 원화로 결제돼도 카드사가 승인을 자동으로 거절합니다.

대신 현지통화 결제를 요청하면 됩니다.

DCC 서비스를 다시 이용하고 싶으면 카드사 콜센터, 홈페이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금감원은 복잡한 부가서비스 이용 조건도 단순화하도록 카드사들에 주문했습니다.

'전월실적' 제외, 서비스 제외대상이 지나치게 많고 복잡하다는 지적 때문입니다.

카드사들은 전월실적이 일정 금액을 넘으면 할인서비스를 제공하지만, 각종 세금·공과금이나 교통요금 등은 실적으로 잡지 않고 있습니다.

할인도 온라인 PG(지급대행)사를 통하면 적용하지 않는 식입니다.

금감원 윤창의 부원장보는 "전월실적 제외대상과 부가서비스 제외대상을 간소화하겠다"며 "부가서비스 이용 조건도 알기 쉬운 표현으로 고쳐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카드사들이 주요 가맹점과 협약을 맺고 제공하는 '제휴 포인트'는 카드사의 주력 포인트인 '대표 포인트'로 전환을 추진합니다.

제휴 포인트는 해당 가맹점에서만 쓸 수 있습니다.

휴·폐업하면 쓸 수 없고, 유효기간도 2∼3년으로 대표 포인트(5년)보다 짧아 약 20%는 그냥 사라집니다.

전체 2조4천억원 규모의 포인트 가운데 절반가량이 제휴 포인트입니다.

이 밖에 카드를 해지하면 돌려받는 연회비의 계산 기준인 '잔여일수'를 카드 신청일이 아닌 수령일부터 잡도록 합니다.

모든 카드사의 단기 카드 대출(현금서비스) 등에 대해서도 금리인하요구권이 적용될 수 있도록 표준약관 개선도 추진 중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