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하나은행 채용 비리 확실하게 검사"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3.13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융위원장 "하나은행 채용 비리 확실하게 검사"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임의 배경이 된 2013년 하나은행 채용 비리를 확실히 검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에 출석해 질의·답변 과정에서 "2013년 하나은행 채용 비리 전말을 철저히 확인하겠다. 필요하다면 검사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최 원장의 사임에 대해 "채용 비리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으므로 본인의 잘못을 책임지고 떠난 것이 아니라 제기된 사안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되도록 하기 위해 본인이 걸림돌이 되면 안되겠다는 뜻이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공정하게 조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더욱 철저하게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최 원장에 대한 의혹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었으므로 하나은행 임원도 알고 있었다는 일반적인 추론이 가능하다"면서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해 감독기관의 권위를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GM 지원에 대해선 "정부가 지원을 하려면 정확한 실사가 필요하다"면서 "GM 측이 어떤 지원 계획을 갖고 있는지도 꼭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