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 스브스] 그 많던 캔모아 매장은 다 어디로 갔을까

SBS뉴스

작성 2018.03.13 0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00년대에 중·고등학생들이 자주 가던 프랜차이즈 카페가 있었습니다. 이곳은 빙수와 함께 무한리필로 제공되는 토스트가 큰 인기였는데요, 어느샌가 매장이 다 사라져버렸습니다. 커피에 밀려서 이제는 추억이 돼버린 이 매장들을 스브스 뉴스에서 찾아봤습니다.

20대 지윤 씨 역시 이곳에서의 추억이 있습니다. 매일 학교 수업이 끝나면 친구들과 함께 들러서 흔들의자에 앉아 과일에 시럽이 듬뿍 담긴 빙수를 먹으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수다를 떨었습니다.

또래 박원희 씨도 무한리필로 나온 토스트에 생크림을 발라 먹었는데 리필을 요청하면 사장님이 생크림을 더 많이 갖다 주셨다며 추억의 장소하면 이곳을 떠올립니다.

2000년대 학창시절을 보낸 이들이라면 한 번쯤 방문해봤을 정도로 이 매장은 큰 인기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점점 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메인 메뉴보다 토스트의 인기가 더 많아 망했다는 소문까지 돌았는데요, 본사 관계자에 따르면 소문처럼 빵 때문에 망한 건 아니고 커피가 인기를 끌면서 2009년부터 폐업하는 곳이 많아졌다고 합니다.

커피는 2009년 전후부터 국내 수요가 급증했는데요, 매장에선 스파게티나 떡볶이 같은 다양한 메뉴를 선보였지만, 손님들의 발걸음을 잡지는 못했습니다.

이곳뿐 아니라 생과일 음료나 빙수로 유명했던 다른 전문점들도 하나둘 문을 닫았고, 디저트 업계는 커피를 중심으로 재편됐습니다. 중고생의 아지트였던 이 매장은 완전히 사라진 건 아니고 아직 전국 20여 곳에 남아 있습니다.

당시 학생이었던 손님이 이젠 어른이 돼서 다시 이곳을 찾기도 하고 개업 문의를 하기도 하지만 본사 관계자는 매장이 거의 폐업 직전이라서 새로 낼 수는 없을 거라고 합니다.

인테리어와 음식 사진만 봐도 친구들과 함께했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는 이곳, 아직도 이곳을 찾는 분들이 많은 이유인 것 같습니다.

▶ 그네 의자와 무한리필 토스트…그 많던 캔모아 어디로?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