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굳히는 모바일…상품군 80%서 인터넷 쇼핑액 넘어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3.13 0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쇼핑이 증가하면서 인터넷 쇼핑 거래액을 넘어선 상품군이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으로 통계청이 분류한 23개 상품군 중 모바일 쇼핑 거래액이 인터넷보다 많은 상품군은 19개였습니다.

컴퓨터·주변기기, 서적, 사무·문구, 기타서비스 등 4개 상품군을 제외하면 모든 상품군에서 모바일 거래액이 인터넷 거래액보다 많았습니다.

아동·육아용품과 e쿠폰 서비스, 음식 서비스 등에서는 모바일 거래액이 인터넷의 3∼7배에 달했습니다.

다른 상품군에서는 대체로 2∼3배 수준이었습니다.

특히 여행·교통서비스와 문화·레저서비스, 스포츠·레저용품, 가전·전자·통신기기 등 4개 상품군은 최근 '엄지족' 이용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이들 상품군의 인터넷 거래액은 1년 전만 해도 모바일보다 많았지만 추월이 이뤄진 후엔 격차가 빠르게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이 전체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급속히 커지고 있습니다.

올해 1월 서비스 판매액을 제외한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6조 6천814억 원으로 1년 전 5조 5천257억 원보다 20.9% 증가했습니다.

서비스업을 제외한 전체 소매판매액 36조 5천1억 원에서 온라인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18.3%로 상승했습니다.

전체 소비에서 온라인 쇼핑 비중은 지난해 1월 15.4%에서 꾸준히 높아져 지난해 11월에 17.8%로 연중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이중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같은 기간 3조 651억 원에서 3조 9천971억 원으로 30.4%나 껑충 뛰었습니다.

전체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8.6%에서 11.0%로 늘었습니다.

모바일 거래액 비중은 지난해 11월 10.4%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0%를 넘어선 뒤 상승 폭을 키우고 있습니다.

반면 인터넷 쇼핑은 같은 기간 2조 4천606억 원에서 2조 6천843억 원으로 9.1%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모바일 쇼핑 비중의 빠른 증가는 1인 가구 증가, 혼술·혼밥 문화 등 최근 트렌드 변화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실제로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배달 등 음식 서비스가 91.4% 증가했고, 애완용품 56.7%, 서적 124.2% 늘었습니다.

통계청은 올해부터 최근 시장 변화를 반영한 표본개편을 적용해 온라인 쇼핑 동향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전체 소비에서 차지하는 온라인 쇼핑 거래액 비중은 14.5%였지만 새 표본 기준을 적용한 비중은 2.4%p 더 높은 16.9%로 나타났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