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컬링 로봇 '컬리' 공개…사람과 첫 대결서 졌지만 가능성 확인

안영인 기상전문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8.03.08 15:45 수정 2018.03.08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공지능(AI) 컬링 로봇 컬리 공개…사람과 첫 대결서 졌지만 가능성 확인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컬링 로봇 '컬리'가 공개됐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8일) '인공지능 컬링 로봇 경기 시연회'를 열고 로봇을 출입기자단에 선보였습니다.

컬링 로봇 컬리는 작년 4월부터 고려대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엔티(NT) 로봇 등 8개 기관 연구원 60여 명이 진행한 연구 결과로 탄생했습니다.

컬리의 머리 부분에는 스톤 투구 전략을 수립하는 소프트웨어(SW)인 '컬브레인'(CurlBrain)이 탑재돼 있습니다.

로봇은 이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스스로 경기전략을 수립하고 빙판 위에서 최대 2시간 30분간 바퀴로 달릴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빙판 위에서 스톤이 위치할 경우의 수와 스톤 충돌, 빙질 변화 등을 고려해 전략을 수립해야 하므로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 보다 고려해야 할 기술적 요소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컬리는 현재까지 1천 321회의 국제컬링경기와 16만 개의 투구샷 데이터를 학습했습니다.

그 결과 원하는 위치에 스톤을 놓는 드로우(Draw)의 성공률은 65%를 넘고, 상대 팀의 스톤을 쳐내는 테이크아웃(Take-out) 성공률은 80%에 이르는 실력을 갖추게 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오늘 오후 컬리 팀과 춘천기계공고 소속팀의 컬링대결을 시연했다"며, "2엔드 경기 끝에, 컬리 팀이 3대 0으로 졌지만 가능성은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빙판을 빗자루 같은 브룸으로 닦는 스위핑 로봇을 추가로 개발할 예정입니다.

양환정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컬리는 인공지능 및 로봇공학 등의 다양한 학문이 융합된 최첨단 기술"이라며 "이번 시연회를 계기로 컬링의 인지도 향상 및 대중화에 기여하고, 인공지능 핵심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