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총격범, 소방 벨 작동시켜 학생들 유인…'살상 극대' 의도 관측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8.02.16 01:20 수정 2018.02.16 0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현지시간 14일 미국 플로리다 주 고교에서 총기 참극을 벌인 니콜라스 크루스가 범행 당시 학생들을 복도로 유도하기 위해 화재경보기를 작동시켰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AP통신과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미국 언론에 따르면 연방 상원의원인 빌 넬슨 의원은 연방수사국 브리핑을 토대로 학생들이 교실 밖으로 나오도록 하기 위해 크루스가 소방 벨을 작동시켰다며 확실히 준비된 범행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루스는 당시 방독면을 쓰고 있었고 연막 수류탄까지 소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