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질주 마친 이채원 "설날인데 어머님께 죄송"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8.02.15 20: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지막 질주 마친 이채원 "설날인데 어머님께 죄송"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전설 이채원의 올림픽 개인전 경기가 모두 끝났습니다.

이채원은 오늘(15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10㎞ 경기에서 28분 37초 5를 기록해 출전선수 90명 가운데 51위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지난 10일 여자 15㎞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57위에 자리했던 이채원은 이제 21일 팀 스프린트 경기만을 남겨뒀습니다.

경기 후 이채원은 "첫 경기보다 오늘 몸이 괜찮았다. 춥지도 않고, 바람도 안 불었다. 많은 분이 와주셔서 더 힘이 났다"며 "항상 경기 마치면 아쉬움이 남는다.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서 만족한다"고 했습니다.

이채원은 역대 동계체육대회 금메달만 71개를 획득해 이 부문 최다 기록을 보유한 선수입니다.

이채원은 "사람들이 국내에서 일인자라고 해서 많이 기대하고 왔을 텐데, 결과 보시고 실망하실까 걱정했다. 국민께 보답하고 싶고, 저도 좋은 성적 내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스럽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오늘 설 연휴 첫날을 맞아 이채원을 응원하러 가족이 경기장을 찾았습니다.

이채원은 "시댁도, 친정도 겨울이면 찾아뵙지 못한다. 설날인데 어머님께 되게 죄송하다"며 "오히려 어머님이 '추운데 고생 많고 미안하다'고 하신다. 앞으로 제가 더 잘하는 수밖에 없다"며 속마음을 전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채원은 "올림픽은 이번이 마지막이다. 서운하기도, 속이 시원하기도 하다. 안 다치고 경기를 마쳐서 좋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