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맞아 고향 찾은 60대부부·노모 일산화탄소 중독 숨져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8.02.15 15: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설을 맞아 고향을 찾은 60대 부부와 90대 노모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졌습니다.

오늘(15일) 오전 9시 반쯤 경남 고성군 하이면의 90살 백 모 씨 집에서 백씨와 백씨의 아들 62살 박 모 씨, 박씨의 부인 54살 변 모 씨가 숨진 것을 박 씨의 동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신고자 박 모 씨는 "오늘 새벽에 고향집에 도착해 어머니와 형님 부부가 자는 것을 보고 나서 2층에 올라가 잤는데, 아침에 아무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별다른 타살 흔적이 없는 데다 검안의가 일산화탄소 중독이라는 견해를 밝힌 점에 미뤄 이들이 가스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씨 부부는 어제 노환으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노모와 함께 10개월 정도 비워뒀던 고향집을 찾아 아궁이에 불을 피우고 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