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세계최강 캐나다 제압하고 첫 승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2.15 12:09 수정 2018.02.15 1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컬링, 세계최강 캐나다 제압하고 첫 승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여자컬링 대표팀이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첫 경기에서 '세계 최강' 캐나다를 완벽히 제압하며 승리했습니다.

김은정 스킵(주장)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오늘(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1차전에서 캐나다 8대 6으로 꺾고 기분 좋은 첫 승을 챙겼습니다.

캐나다는 세계랭킹 1위이자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으로 우승한 최강팀으로, 이번 대회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힙니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 팀만 플레이오프에 진출합니다.

한국은 첫판에서 최강팀을 잡아내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의 중요한 토대를 다졌고, 완벽한 기선제압에도 성공했습니다.

이날 승리로 김은정 팀의 호먼 팀 상대 전적을 4승 4패가 됐습니다.

세계랭킹 8위인 대표팀은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그리고 김은정 스킵 순으로 스톤을 2개씩 던졌습니다.

후보 김초희는 대기했습니다.

대표팀은 김은정뿐 아니라 선수 모두가 김 씨여서 '팀 킴'으로 통합니다.

캐나다 투구 순서는 리사 위글(리드), 조앤 코트니(세컨드), 에마 미스큐(서드), 호먼 순이었습니다.

초반부터 대표팀은 캐나다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습니다.

공방전 속에 2대 1로 앞선 5엔드가 압권이었습니다.

캐나다의 후공이었지만, 한국이 2점을 따냈습니다.

김은정은 마지막 스톤으로 하우스(표적) 중앙(버튼)에 있던 캐나다 스톤 2개를 쳐냈습니다.

캐나다 호먼의 마지막 스톤은 버튼을 그냥 스쳐 지나갔고, 한국이 4대 1로 앞섰습니다.

캐나다는 6엔드 2득점으로 4대 3으로 추격했습니다.

7엔드에는 한국이 1점 스틸을 당해 4대 4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득점에 유리한 후공을 잡은 8엔드, 김경애가 강력하고도 정교한 샷으로 버튼에 있던 캐나다의 스톤 2개를 빼냈습니다.

하우스에는 캐나다의 스톤이 하나도 남지 않았습니다.

하우스 안 한국 스톤은 4개.

다득점 기회였습니다.

호먼과 김은정이 실패 샷을 하나씩 주고받았지만, 여전히 한국에 유리한 상황이었습니다.

호먼은 마지막 샷을 버튼 안에 넣으며 한국의 다득점 기회를 막았습니다.

김은정의 마지막 스톤은 또 빗나가는 바람에 1득점에 그쳤습니다.

9엔드가 위기였습니다.

캐나다가 버튼에 스톤을 쌓으며 다득점을 가져갈 분위기였습니다.

김은정은 마지막 샷으로 중앙의 캐나다 스톤을 밀어내고 중앙을 차지, 캐나다의 다득점을 봉쇄했습니다.

호먼은 마지막 샷으로 다시 중앙을 차지하려고 했지만, 실수가 나왔습니다.

오히려 한국이 3점을 대거 획득해 짜릿한 스틸에 성공했습니다.

점수는 8대 4로 벌어졌습니다.

캐나다는 포기하지 않고 10엔드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캐나다의 포석을 모조리 치워버리며 역전을 막고 승리를 가져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