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한국영화 매출, 제자리걸음…배급경쟁 심화·투자수익 저조

SBS뉴스

작성 2018.02.14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017 한국영화 매출, 제자리걸음…배급경쟁 심화·투자수익 저조
2017년 한국영화 산업 매출이 소폭 성장에 그쳤다.

지난 12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7년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에 따르면 2017년도 한국 영화시장 규모는 2조 3,271억 원으로 전년 대비 약 2.4% 증가했다. 같은 기간 GDP가 3.1% 성장한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영화시장은 제자리걸음인 셈이다. 

규모 확장은 정체된 상황에서 배급경쟁은 더 심화되었다. 3대 극장체인 점유율 97%의 극장시장 독과점 상황은 여전히 견고하게 유지되면서 콘텐츠⋅미디어 복합기업의 주도세가 2017년도 한 해 동안 더 뚜렷하게 드러났다.
이미지2017년 극장 입장권 매출액은 전년대비 0.8% 증가한 1조 7,566억 원을 기록했고, 관객 수는 2억 1,987만 명으로 1.3% 증가했다.

한국영화 총 관객 수는 1억 1,390만 명으로(관객점유율 51.8%) 전년대비 2.3% 감소하였고, 외국영화 총 관객 수는 1억 597만 명(관객점유율 48.2%)로 전년대비 5.5% 증가했다.

해외 매출액을 크게 증가했다. 한국영화 수출실적은 총 1억 1,879만 달러로 전년대비 17.5% 증가했다. 완성작 수출액은 4,073만 달러로 전년대비 7.2% 감소한 반면, 서비스 수출액은  7,806만 달러로 완성작 수출액의 2배 가까운 금액을 기록했다. VFX와 DI 부분의 중국 대작 진출이 꾸준히 이어진 영향이다.

2017년 극장 개봉한 한국영화 376편 중, 투자 수익성 분석의 조사 대상이 되는 상업영화 83편의 평균 투자수익성은 4.7%를 기록했다. 고예산 영화의 일부 흥행 부진으로 수익성은 다소 낮아졌으나, 중·저예산 영화의 수익률은 0.1%로 흑자로 전환했다.

<사진 = 천만 흥행작 '택시운전사'와 '신과함께')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