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출가 이윤택, 후배에게 "마사지하라" 성추행…활동중단 선언

SBS뉴스

작성 2018.02.14 1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연출가 이윤택, 후배에게 "마사지하라" 성추행…활동중단 선언
연극계에도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며 심각성을 알리는 이른바 미투 캠페인이 한창인 가운데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가 과거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자 연출가 이윤택으로부터 여관방에서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김 대표는 지난 14일 SNS에서 미투운동에 동참한다는 뜻을 밝히면서 10여 년 전 이윤택 연출가에게 마사지 요구를 빙자한 노골적인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면서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고,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 연출가가 급기야 성기 주변 안마를 요구하자 김 대표는 “더는 못하겠습니다”하고 방으로 돌아왔고, 얼마 뒤 그와의 작업을 포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그가 연극계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뒤늦게 용기를 낸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는 이윤택 연출이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걸 내려놨다고 밝혔다. 이윤택 연출은 다음달 1일로 예정된 ‘노숙의 시’부터 연출을 모두 취소할 예정이며, 향후 근신하며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앞서 연극계에서는 배우 이명행이 성추행 논란으로 출연 중인 연극에서 중도 하차했다. 2년 전 한 공연 조연출이던 여성이 배우 이명행씨로부터 모두가 퇴근한 시간 극장 연습실에서 언어적, 신체적 성추행 당했다고 폭로했고 이명행은 “상처를 준 사람들에게 미안하다.”며 잘못을 시인하고 활동 중단 계획을 밝혔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