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측 "사재기 아니다…해외 팬들 앨범 수요 반영 결과"

SBS뉴스

작성 2018.02.14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모모랜드 측 "사재기 아니다…해외 팬들 앨범 수요 반영 결과"
모모랜드 측이 '사재기 논란'에 대해 다시 한 번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다.

모모랜드 소속사 측은 14일 "먼저 모모랜드 음반 판매량 관련 사재기 논란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힌다. 소속사의 자체 확인 결과 현재 집계된 음반 판매량은 일부 매장을 통해 국내 및 해외 팬들의 공동구매가 이뤄진 것으로 경위를 파악했음을 알린다"라고 전했다.

모모랜드는 2월 28일 '모모랜드 KOREAN Ver. Best Album' 발매를 시작으로 일본 프로모션 진행 예정이다. 해당 일본 발매 예정 베스트 앨범에는 현재 일본 라인차트를 비롯해 일본 주요 차트 상위권에 올라있는 신곡 '뿜뿜'은 수록돼 있지 않아 일본 및 해외 팬들의 '뿜뿜' 수록 앨범 'GREAT!'에 대한 많은 문의가 있었으며 그 때마다 소속사에서는 매장을 통한 구매 방법을 안내했다는 것이다.

소속사 측은 "지난 12일 급증한 앨범 판매량은 본격 일본 진출 공식 발표 이후 일본을 포함한 해외 팬들의 앨범 수요가 일시적으로 반영된 결과로 파악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같이 밝히며 소속사 측은 "모모랜드는 신곡 '뿜뿜'으로 이미 너무 큰 사랑을 받고 있음에 감사하고 또 감사한 마음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현시점에서 많은 분들이 우려하시는 시장의 공정성을 해치는 행위를 결코 하지 않았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또 신생 회사다 보니 여러 가지 진행에 미숙한 점이 있었음을 인정하며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또 회사에 관한 모든 질책은 겸허히 듣겠다. 하지만 부족한 여건과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활동하는 모모랜드 멤버들에 대한 비난과 악의적 비방은 자제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모모랜드는 12일 하루 동안 8000장 가량의 음반을 판매했다. 하루 만에 8000장 가까이 판매하기란 말처럼 쉬운 일이라 아니라 최근에 큰 사랑을 받고는 있지만 아직 신인인 모모랜드가 이 같은 음반 판매고를 올리면서 일각에서는 사재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모모랜드는 지난 1월 '뿜뿜'으로 컴백 후 SBS MTV '더쇼'에서 1위를 하는 등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SBS funE 이정아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