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지도부 설 귀성인사…명절 민심 잡기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8.02.14 0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야 지도부는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오늘(14일) 오전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귀성인사에 나섭니다.

특히 지방선거가 넉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이번 명절의 '밥상 민심' 끌어안기가 어느 때보다 치열할 전망입니다.

우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오늘 오전 서울역을 찾아 미리 준비한 홍보물을 나눠주며 설 인사에 나섭니다.

민주당은 홍보물에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내용과 함께 자세한 경기 일정표를 소개했으며,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정책 취지 및 보완책에 대한 설명을 실었습니다.

자유한국당 역시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가 나란히 서울역을 방문, 고향을 방문하는 시민들을 만나며 명절 인사를 합니다.

전날 지도부를 공식 선출한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등은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설 연휴 돌입 전날 일정을 함께합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지도부 역시 오늘 오전 용산역에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가진 뒤 귀성길에 오른 시민들을 만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