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 때 아닌 표절 시비…54억 소송 당해

SBS뉴스

작성 2018.02.13 1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킹스맨, 때 아닌 표절 시비…54억 소송 당해
영화 '킹스맨'이 때아닌 표절 시비에 휘말렸다.

미국 할리우드 리포터는 12일(현지시간) R. 스펜서 발렌타인이 영화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이하 '킹스맨1')을 상대로 500만 달러(한화 약 54억 원) 규모의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발렌타인은 '킹스맨1'이 2003년 자신이 쓴 시나리오 '더 키퍼스'(The Keepers)를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발렌타인은 "2004년 '더 키퍼스'를 한 시나리오 콘테스트에 출품한 적 있었다"며 "영화 속 원탁의 회의, 반려견, 홀로그램 등이 비슷하다. 멘티와 멘토, 악당 등 주요 면면을 비롯해 스토리 라인에서도 내 시나리오와 상당한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킹스맨1'은 마블 자회사인 아이콘 코믹스에서 2012년 첫 출간된 마크 밀러의 만화 '시크릿 서비스'가 원작이다. 

이에 대해 제작사 이십세기폭스 측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2015년 국내에 개봉한 '킹스맨1'은 청소년 관람불가 외화로는 역대 최고인 전국 600만 관객을 동원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