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주주 제안' 사외이사 첫 추천…박경서 고대 교수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2.13 1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포스코 주주 제안 사외이사 첫 추천…박경서 고대 교수
▲ 박경서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포스코 이사회에서 주주제안을 통한 사외이사가 처음으로 추천됐습니다.

주주제안 제도는 소액주주들이 주주총회 등에 배당 확대, 이사·감사 선임 등 의안을 직접 제시하는 것을 말합니다.

주주가 기업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경영감시를 강화하는 한 수단으로 최근 주목받고 있습니다.

포스코는 이사회를 열어 박경서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를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습니다.

박 교수는 APG(네덜란드 연기금 자산운용), 로베코(로테르담투자컨소시엄) 등 해외기관 투자자의 주주제안을 통해 추천됐습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 상장공시위원장,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 등을 지낸 지배구조 및 재무·금융 분야 전문가로, 현재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위원장도 맡고 있습니다.

포스코는 "투명경영과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주주와의 소통 증진, 주주 권익 제고 등을 위해 주주제안을 처음으로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김성진 전 해양수산부 장관도 새롭게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됐습니다.

김 전 장관은 국무총리실 산업심의관, 대통령 정책관리비서관, 대통령 산업정책비서관, 중소기업청장, 한경대 총장 등을 역임한 산업정책 분야 전문가입니다.

임기가 만료된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주현 파이낸셜뉴스 사장 등은 재추천됐습니다.

포스코의 사외이사는 한 명 증원돼 박 교수 등 총 8명으로 구성됩니다.

포스코는 "오늘(13일) 추천된 네 명의 사외이사 후보가 각 분야의 전문성과 경력을 바탕으로 회사의 지속 성장과 주주 친화적 지배구조 확립,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등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내이사 후보로는 전중선 포스코강판 사장이 새롭게 추천됐습니다.

전 사장은 포스코 원료구매실장, 경영전략실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오인환 사장, 장인화 부사장, 유성 부사장은 재추천됐습니다.

현재 포스코의 등기 사내이사는 이들과 권오준 대표이사 회장 등 5명입니다.

이들 사내·사외이사 후보는 이사후보추천위원회와 이사회에서의 자격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후보로 확정됐습니다.

이들은 다음 달 9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선임될 예정입니다.

(사진=포스코 제공/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