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군산 외 공장 미래 수주내 결정…정부 자금지원 있어야"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2.13 1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GM "군산 외 공장 미래 수주내 결정…정부 자금지원 있어야"
제네럴모터스(GM)가 심각한 경영난을 겪는 한국GM의 군산 공장 폐쇄를 결정한 가운데, 한국GM의 운명을 경고하는 GM 최고위 경영자들의 목소리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와 산업은행의 지원을 끌어내려는 '으름장'이라는 해석도 있지만, 현재 GM의 현안 가운데 가장 긴급한 사안이 한국GM 처리 문제라는 사실의 방증이기도 합니다.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댄 암만 GM 사장은 군산공장 폐쇄 입장을 밝히면서 "군산 외 나머지 영업장의 미래는 한국 정부, 노조와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수주내 결정할 것"이라며 "시간이 부족하고, 모두 급박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암만 사장은 "GM의 한국 내 장기 잔류 여부는 한국 정부가 기꺼이 자금이나 다른 인센티브를 줄 수 있는지, 한국 노조가 노동 비용 절감에 동의해 줄지에 달려 있다"며 신차 물량 배정 등 한국GM에 대한 추가 투자 조건을 제시했습니다.

그는 "만약 우리가 한국GM 주주들과 함께 구조조정과 생존 가능한 비용구조 확보에 성공한다면, 우리는 신차에 대한 투자 기회를 찾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6일 메리 바라 GM 최고 경영자도 한국GM의 미래와 관련해 비슷한 취지의 말을 했습니다.

메리 바라는 애널리스트 등과의 콘퍼런스콜에서 한국GM에 대해 "우리는 독자생존 가능한 사업을 위해 한국GM에 조치(actions)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메리 바라는 이 '조치'와 관련해 "경영합리화 작업 또는 구조조정이 있을 수 있지만 아직 지금 말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부연했습니다.

하지만 블룸버그는 "GM의 전력(the prior history)을 고려할 때 완전 철수(outright exit)가 예상된다"는 애널리스트의 해석 등을 기사에 함께 실었습니다.

여기에서 말하는 '전력'이란, 최근 수년간 진행된 글로벌 GM의 대대적 구조조정을 지칭합니다.

GM은 2013년 말 이후 작년까지 유럽 사업 철수, 호주·인도네시아 공장 철수, 태국·러시아 생산 중단 또는 축소, 계열사 오펠(OPEL) 매각, 인도 내수시장 철수, 남아프리카공화국 쉐보레 브랜드 철수 등을 차례로 단행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