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한국 GM 정상화에 GM 측도 손실 분담해야"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2.13 13: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재부 "한국 GM 정상화에 GM 측도 손실 분담해야"
우리 정부가 한국 제네럴모터스(GM) 정상화를 위해 GM 측이 어느 정도의 손실을 분담해야 한다는 원칙을 명확히 했습니다.

기획재정부 고위관계자는 "이 문제는 구조조정 이슈인 만큼 그쪽(GM 측)도 나름대로 손실분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쪽만 볼 수 없으며 서로 얘기를 해봐야 할 사안"이라며 "정부 입장에서는 군산 경제도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아직 GM 측과 본격적인 협상을 위한 면담 계획은 잡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GM 측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고도의 협상 전략을 세우고 있다는 관측이 있는 만큼 정부도 대응책을 신중하게 모색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위원회를 중심으로 한국GM 문제에 대응하되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통해서도 부처 간 논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