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개천절 집회 예고…정 총리 "강행 시 엄정 대응" 강조

개천절 집회 예고…정 총리 "강행 시 엄정 대응" 강조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09.16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광복절에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던 일부 보수단체들이 다음 달 3일 개천절에도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정부는 불법 집회를 강행할 경우 단순 참가자도 처벌하는 등 엄정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광복절에 광화문 집회를 주최했던 일부 시민단체들이 다음 달 개천절에도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16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최인식/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 : 정치 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기 위해서 집회 신고를 합니다.]

집회 장소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 도로, 신고 인원은 1천 명입니다.

정부는 집회를 강행할 경우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지금이라도 집회계획을 철회해 주시기 바랍니다. 집회가 강행된다면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경찰청에 따르면 개천절 당일 서울 시내에 신고된 집회는 모두 435건으로 참석 규모가 10인 이상이거나 종로 등 집회 금지 지역에 신고한 87건을 금지 조치했습니다.

불법 집회 주최자뿐만 아니라 단순 참가자도 처벌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집회 자제를 계속 설득하는 한편 집회 금지 명령에 불복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할 경우 재판에 적극 대응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