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 유연석과 사랑 이룬 신현빈 "따뜻하고 좋은 이야기로 남길" 종영 소감

SBS 뉴스

작성 2020.05.29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슬의생 유연석과 사랑 이룬 신현빈 "따뜻하고 좋은 이야기로 남길" 종영 소감
배우 신현빈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종영 소감을 밝혔다.

신현빈은 지난 28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에서 외과 레지던트 3년 차 '장겨울' 역을 맡아 좋은 의사로서의 성장과, 애틋했던 짝사랑의 결실까지 맺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신현빈은 드라마 종영과 함께 소속사 유본컴퍼니 공식 SNS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영상 속 신현빈은 "이 영상을 보실 때 즈음이면 마지막 회가 방송되었을 텐데 어떻게 보셨을지 궁금하네요"라고 운을 떼며 "좋은 현장에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라며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와 스태프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저에게도 따뜻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고 여러분들의 기억에도 따뜻하고 좋은 이야기로 남아있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말을 끝으로 뭉클한 감회를 밝혔다.

신현빈이 연기한 극 중 장겨울은 무뚝뚝한 성격 탓에 차갑게 보이지만 환자를 보살피는 일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열정을 다하는 인물이었다. 뿐만 아니라 짝사랑하는 안정원(유연석 분)을 향한 귀여운 순애보까지 보여주며, 회를 거듭할수록 뚜렷한 서사와 개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특히 감정 변화가 눈에 띄게 드러나지 않는 인물의 특성상 눈빛과 표정, 대사 톤과 같은 디테일에 세심한 변주를 주는 신현빈의 연기는 캐릭터의 몰입도를 극대화하는 요소로 작용했다.

신현빈은 드라마 '추리의 여왕', '미스트리스', '자백', 영화 '변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등 그간 탄탄히 쌓아 올린 연기 내공을 펼쳐 보이며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한 신현빈의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