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 한 자릿수…"부활절 · 총선 영향 지켜봐야"

신규 확진 한 자릿수…"부활절 · 총선 영향 지켜봐야"

코로나19 환자 어제 하루 8명 증가

심영구 기자 so5what@sbs.co.kr

작성 2020.04.19 20:14 수정 2020.04.19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진자는 어제(18일) 하루 8명 늘었습니다. 확진자가 한 자리 수로 떨어진 것은 두 달 만의 일입니다. 반가운 소식이긴 하지만 방역당국은 방심했다가는 이 숫자가 금세 다시 늘 수 있다고 계속 경고음을 내고 있습니다.

심영구 기자입니다.

<기자>

신규 확진자 8명 가운데 3명은 미주에서, 2명은 유럽에서 들어온 사람이었습니다.

3명은 국내 감염입니다.

신규 확진자가 줄어든 것은 주말이라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도 있습니다.

평일인 17일에는 8천300여 건을 검사했지만, 어제 18일에는 검사가 절반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방역당국은 부활절 종교 행사와 4·15 총선으로 인한 영향이 이번 주부터 나타날 수 있다며 안심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낙관적인 예측을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개인 위생수칙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일상화하고 지속해줄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립니다.]

실제로 공식적인 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에는 아직 포함되지 않았지만, 26일째 지역사회 감염이 없었던 부산에서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아버지와 딸이 확진자로 판명됐습니다.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근무하면서 지난 12일 교회 부활절 예배에 참석했던 58세 남성, 그리고 부산 의료원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25세 딸입니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어디에서 감염됐는지, 추가 감염이 있는지 조사 중입니다.

부산시는 해당 학교와 교회, 병동을 폐쇄하고 당일 예배자 등 160여 명, 의료진과 환자 150여 명을 격리 후 검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